© 2017 by StudioCHICOO

1/1

밥을 먹고 모래를 뒤적이던 거북이는 오늘이 토요일인지 몰랐다. 투명한 사각의 벽을 서성이고 있음에도 우리의 주말을 눈치 채지 못했다. 

그러면서도, 그의 수조를 씻기고 등을 닦아주는 날에는 
그는 온힘을 다해 발버둥 치며 주말의 가장 반대에 있는 어떤 의미를 떠올렸다. 그에게 주말이 있다면 가장 크고 두툼한 건조새우를 한입 물었다거나 따뜻한 햇빛에 일광욕을 하게 될 때이지만 그는 그것이 주말이라고는 미처 생각하지 못했다.

그는 언제나 좁은 어항에서 벋어나면 방을 벗어나고 싶어 했다. 방을 벗어나면 그다음에는 건물을, 그다음에는 세상을 벗어나고 싶어 했다. 

사실은 그가 벗어나야 할 것은 점점 커져가는 그의 등껍질이다. 어두운 그의 등껍질을 볼 때 마다 나는 뭉쳐있는 어깨와 등이 떠올라 주물 거렸고 그러면 단단한 등껍질의 촉감이 떠올랐다. 이러다가 혹시 내가 거북이가 되어버리는 것은 아닐까 어깨와 등이 점점 굳어가면서 나도 모르는 사이에 등껍질이 되고 주말을 잊은 채로 더 크고 넓은 것들을 갈망하게 되는 것은 아닐까.

차가운 주말과 높은 주말
우리에게 주어진 수많은 주말들을 기억하자
우리의 주말은 거북이는 모른다.

The turtle, sifting through the sand after a meal, didn't know that it was Saturday. It didn't notice our weekend, although it was pacing about a transparent, square wall. Still, on days when Icleaned its water tank and wash its back, It struggles with all his might, And thinks of a meaning that stands at the polar opposite of the weekend. If there were to be a weekend for it, it would be taking a bit of a big, think dried shrimp, Or basking in the warm sun, But it never thought of these moments as the weekend.

It always wanted to go out of the room, once out of the small water tank. Then, it wanted to exit the building, and then, the world. In fact what it really needs to get out of, is its growing shell. Each time I see its dark shell, I was reminded of, and massaged my tightened shoulders and back, Again being reminded of the touch of the hard shell. Would I just turn into a turtle, if I were to keep going on like this, My shoulders and back getting tenser, and becoming a shell, Desiring something larger and bigger, having forgotten the weekend.

The cold weekend, and the high weekend

Let's remember all the weekends we are granted.

Only the turtle remains unaware of our weekend.

우리들의 주말을 거북이만 모른다

Tutle do not know our weekend